본문 바로가기
accessories

Return of The icon

1987년과 2022년 사이, 샤넬 프리미에르 워치의 달라진 부분과 변치 않은 것에 관하여.

기사, 사진제공 | 더갤러리아

샤넬의 첫 시계인 프리미에르는 등장부터 남달랐다. N° 5 향수의 8각형 스토퍼를 닮은 케이스, 샤넬의 아이코닉 백에 사용한 가죽과 체인을 엮은 스트랩, 단정하면서도 은은한 매력을 풍기는 블랙 래커 다이얼까지, 1987년 남성적 코드의 지배를 받고 있던 워치메이킹 세계에서 샤넬의 첫 워치는 도전적이면서도 진보적이었다. 마치 가브리엘 샤넬이 처음 샤넬 제품을 만들었던 그때처럼 말이다. 샤넬이 올해 프리미에르 워치 탄생 35주년을 맞아 과거로 돌아가 예전 그 모습 그대로의 프리미에르 워치를 선보인다. 지난 35년간 샤넬은 여성 삶의 많은 부분을 바꿔놓았으며, 더불어 그 사이 변치 않는 샤넬의 성을 견고히 쌓았다.

  • 과거 프리미에르 워치를 처음 고안한 건 당시 샤넬 아티스틱 디렉터였던 자크 엘루Jacques Helleu다. 그는 18세 때부터 죽기 전까지 샤넬에서 일한, 샤넬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는 디렉터였다. “강렬하고 독특하며, 일회성 출시가 아닌 영원한 레퍼런스가 될 수 있는 디자인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자크 엘루의 말처럼 그는 프리미에르를 필두로 샤넬의 시계는 물론, 향수와 화장품 아트 디렉터를 맡아 일생을 ‘샤넬다움’의 초석을 쌓는 데 바쳤다. 그렇기에 사람들은 그의 작품을 통해 샤넬의 역사를 고스란히 읽을 수 있다. 프리미에르가 눈부신 성공을 거둔 건 남성적 코드에서 탈피한, 남성 시계의 축소판이 아닌 온전히 여성만을 위한 우아하면서도 대담한 브레이슬릿 워치였기 때문이다. 여성의 목소리를 또렷하게 낼 수 있게 만드는 것, 이것이 샤넬이 지금껏 해오고 있는 일이다. 프리미에르의 정신은 1987년부터 줄곧 현재를 살고, 오늘을 즐기는 모든 여성의 자유에 바치는 헌사라 할 수 있다.

  • “프리미에르는 샤넬 워치메이킹 역사의 첫 페이지라 할 수 있다. 절대적 창작의 자유에서 탄생했으며, 샤넬이 생각한 ‘시간의 매력’이라는 비전의 시작이기도 하다. 2022년 프리미에르가 다시 제자리를 찾아 샤넬 컬렉션의 중심에 자리매김하길 원했다. 프리미에르는 샤넬의 DNA이자 하나부터 열까지 ‘샤넬 코드’라고 할 수 있다. 단순한 워치 그 이상인 프리미에르는 스타일에 관한 교훈이다.” 현재 샤넬 워치메이킹 크리에이션 스튜디오를 이끌고 있는 아르노 샤스탱Arnaud Chastaingt에게 있어 프리미에르는 샤넬 워치메이킹 정신의 구현이다. 그가 새롭게 복각한 프리미에르 오리지널 에디션 워치가 오는 10월 새롭게 출시된다. 프리미에르는 본래의 디자인에 충실하면서도 좀 더 간결한 디자인으로 이 시대 워치로서 다시 주목받을 준비를 마쳤다. 한편, 1987년 프리미에르의 출시와 함께 파리 40 애비뉴 몽테뉴와 제네바의 론 43번지에 전용 부티크가 문을 열었다. 35년이 지난 지금, 다시 한번 전설의 귀환을 기념하며 방돔 광장 18번지엔 새롭게 단장한 타운하우스도 오픈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