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ccessories

SUNGLASSES EFFECT

디올의 아름다운 정원, 그리고 새로운 아름다움에 도전하는 선글라스.

기사, 사진제공 | 더 갤러리아 매거진

디올의 아티스틱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무슈 디올의 여동생인 카트린느 디올이 정원에서 찍은 사진을 보고 2020 봄, 여름 레디 투 웨어 컬렉션에 대한 영감을 얻었다. 디올 하우스에게 정원은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무슈 디올은 그랑빌 저택에서 굉장히 아름다운 정원을 가꿨으며, 이러 한 하우스의 뿌리는 라프 시몬스의 디올 데뷔 무대에도, 또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지속 가능한 패션에 대한 하우스의 고민을 드러낸 이번 쇼에서도 어김없이 드러난다.

  • 이번 런웨이에서 패션만큼 눈에 띈 건 ‘디올스러운 선글라스 컬렉션’이었다. 선글라스는 단순히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하는 용도를 뛰어넘어 여성에게 새 시대의 정원으로 나아가게 하는 보호막이자 용기의 원천이 되기도 한다.

  • 특히 이번 쇼에 등장한 30 몽테 뉴Montaigne 선글라스는 대범하고 웅장한 디자인으로 새로운 스타일을 제시하며 쿠튀르 룩을 완성하는 역할을 한다. 강인함이 묻어나는 선글라스엔 하우스의 이니셜인 ‘CD’가 볼드하게 장식돼 있으며 블랙, 하바나, 아이보리, 울트라 매트 블랙, 화이트 버전으로 만날 수 있다.